국정조사 청문회 ‘무용론’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특검만큼이나 관심을 끌고 있는 것이 국회의 국정조사다. 검찰, 특별검사 수사와는 별도로 국회 차원에서 전대미문인 ‘최순실 게이트’의 진상을 밝혀보기 위한 것이다. 어떤 공직도 가져본 적이 없는 최순실이라는 지극히 평범한 한 개인이 저지른 국정농단의 실체 접근을 위한 시도 차원이다. ‘국민의 알 권리 충족’이라는 목적도 갖고 있다. 더군다나 비선 최순실의 공범으로 지목된 박근혜 대통령의 버티기로 민심의 분노가 최고조에 달해 있는 가운데 진행되는 만큼 국민적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이다. 사실 ‘최순실 게이트’는 언론 등을 통해 수많은 의혹들만 쏟아지고 있을 뿐 진실이 속 시원히 규명된 것은 그리 많지 않다. 대통령과 청와대는 의혹이 터져 나올 때마다 변명으로 일관해 민심의 분노만 키우고 있고 검찰 수사마저 특검으로 수사라인이 바뀌면서 법적 규명 자체가 지지부진하다. 이러니 국민들의 마음은 얼마나 답답하겠나. 생각 같으면 당장 어떻게 라도 하고 싶지만 법치국가의 국민답게 많이 참고 또 참는다. 촛불을 켜고 ‘대통령 즉각 퇴진’을 외치는 것으로 이런 답답한 마음을 달래는 것이 고작이다. 국민들이 이번 국정조사에 거는 기대는 물에 빠진 사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