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패트롤

한전, 중동지역 첫 풍력사업 진출

(서울 = CSR투데이) 김명근 기자 = 한국전력은 지난 13일 요르단 암만에서 중동지역 첫 풍력사업인 ‘요르단 푸제이즈 풍력발전소’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착공식에는 조환익 한전 사장, 이브라힘 사이프(Ibrahim Saif) 요르단 에너지광물자원부 장관, 압델-파타 알리-파야드 엘 다라드카(Abdel-fattahAli-FayyadEl Daradkah) 국영 전력회사(NEPCO) 사장 등 주요인사 150여 명이 참석했다.


 한전의 100% 투자사업인 푸제이즈 풍력발전사업(89.1MW)은 한전이 2018년 10월 준공 이후 20년간 발전소를 운영해 투자수익을 회수하는 BOO(Build, Own, Operate)방식이며 향후 20년간 약 5억7천만달러(한화 6천500억원)의 매출이 기대된다.


 총사업비 1억8천400만달러는 한전이 설립한 요르단 현지법인을 통해 한국수출입은행(KEXIM), 국제상업은행 등으로부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방식으로 조달되며 건설은 풍력터빈 전문 제조업체인 덴마크의 Vestas社가 참여했다.


 한전은 요르단 내에서 2015년 4월에 준공한 573MW급 암만 IPP3 발전소, 2012년 2월에 준공한 373MW급 알 카트라나(Al Qatrana) 발전소 등과 함께 3곳의 발전소를 운영하게 된다.


 한전은 요르단 이외에도 UAE 바라카 원전(5600MW), 사우디아리비아 라빅 발전소(1,204MW), UAE 슈웨이핫 발전소(1,600MW) 등 중동지역에서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조환익 사장은 착공식 기념사에서 “본 발전소의 착공으로 요르단의 안정적 전력공급에 기여함은 물론 요르단과 한국이 에너지 분야에서 더욱 긴밀히 협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