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패트롤

KT-항공우주硏, 오차 1m 이내 초정밀GPS 구축



(성남 = CSR투데이) 김명근 기자 = KT는 항공우주연구원의 한국형 SABS(초정밀 GPS 보정시스템) 개발 프로젝트인 ‘KASS 국내개발 지상설비 장비제작 및 구축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KT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초정밀 GPS 보정시스템 개발 프로젝트는 국토교통부가 항공기의 안전한 이착륙과 최단경로 설정을 위해 추진하는 항공안전사업이다.


 초정밀 GPS 보정시스템이 개발되면 현재 30m 수준인 GPS 오차를 1-2m 수준으로 줄여 더 정밀한 위치정보를 제공해 이착륙시 항공안전성이 높아질 뿐 아니라 연료비용도 절감할 수 있고 재난안전, 교통, 국방, 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이 가능해 미래 유망기술로 손꼽히고 있다.


 KT 컨소시엄(KT, KT SAT)은 이번 ‘KASS 국내개발 지상설비 장비제작 및 구축사업’을 수주하기 위해 그룹의 역량을 집중해왔었다.


 KT컨소시엄은 이에 따라 오는 2022년 10월까지 위성임차 및 운용, 기준국·중앙처리국·위성통신국·통합운영국 등 지상설비 구축, 통신네트워크 장비 제작·구축 및 장비 연동시험 인증지원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항공우주연구원은 향후 초정밀 GPS 시스템을 기업 등 민간에 단계적으로 개방해 재난안전 및 네비게이션, 드론, 자동차 등 다양한 위치기반 서비스에 응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