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깨끗한 바다 만들기’ 해양정화 우수기관 선정

해양부, 해양정화사업 우수기관 발표, 최우수 경남 고성군 선정



(세종 = CSR투데이) 김은비 기자 = 해양부는 지난 1년 간 지자체별 해양쓰레기 수거실적을 평가하여 28일 ‘해양정화사업(오션크린업)’ 우수기관을 발표했다. 올해 최우수 기관은 지난해 2위를 차지했던 경남 고성군이 선정되었으며, 충남 태안군과 서천군이 각각 2, 3위 기관으로 선정되었다.


 해양부는 해양경관을 훼손하고 해양생물 서식지 파괴, 선박의 안전운항 위협 등의 문제를 야기하는 해양쓰레기를 줄이고자 지난 2016년부터 지자체별 해양쓰레기 수거사업 실적을 평가하는 ‘해양정화사업 우수기관 선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1년간의 해양쓰레기 수거 실적과 홍보활동 등에 대한 평가 결과를 종합하여 최종적으로 3개의 우수기관을 선정했다.


 올해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경남 고성군은 20개의 해양정화사업을 운영하며 민간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내고, 체계적인 계획을 바탕으로 인근 유·무인도 등 넓은 지역을 아우르며 전년 대비 해양쓰레기 수거실적을 높이 끌어올려 좋은 평가를 받았다.


 2위와 3위로 선정된 태안군과 서천군의 경우 충청남도와 공고한 협력체계를 갖추고 해양환경 정화활동을 집중적으로 추진하여 해양쓰레기 수거실적을 높인 것은 물론, 민간의 자발적인 참여와 관심을 유도했다는 점에서 우수하다고 평가받았다.


 태안군은 지역 어업인들이 직접 참여하는 해안정화 사업인 ‘우리마을 해양쓰레기는 내가!’ 운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청소년 해양보전 체험교실 운영 등도 함께 운영하며 쓰레기 처리비용을 크게 절감했다.


 서천군은 ‘해양쓰레기 이동식 집하장 제작·설치사업’ 및 ‘해양환경도우미 사업’ 등을 추진하여 수거작업의 효율성을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