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레져

“부산항에선 나도 아이언맨~”

부산항 북항재개발지역에 아시아 최초 마블 체험관 개장



(부산 = CSR투데이) 김수영 기자 = 부산항을 국제해양관광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한 북항재개발사업이 본격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이 지역에 시민과 관광객들의 눈길을 끄는, 새로운 관광명소가 탄생한다.


 부산항만공사(이하 BPA)는 최근 북항재개발지역에 마블 관련 체험을 할 수 있는 가상체험시설 ‘더 마블 익스피리언스’를 유치, 와우플래닛코리아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더 마블 익스피리언스’는 관객들이 직접 아이언맨과 헐크, 토르, 스파이더맨 등 영화 마블의 주인공들과 함께 훈련을 하고 게임도 하는 3D·4D 영상체험시설이다.


 360도 거대 돔 안에서 마블 캐릭터와 VR(가상현실, Virtual Reality), AR(증강현실, Augmented Reality)의 기술이 접목된 IT 가상 체험시설로써, 이 시설의 독점 판권을 갖고 있는 히어로 벤처스와 아시아지역 파트너사인 한스홀딩스가 제휴를 맺고 아시아에선 처음으로 부산에서 선보인다.


 이 체험관은 아이언맨과 스파이더맨, 헐크 등 등 다양한 영화 캐릭터들이 눈 앞에 나타나는 것은 물론, 관객 자신이 직접 마블의 쉴드 요원(특수요원) 체험도 해볼 수 있어 청소년과 어린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BPA는 이 가상 체험관 안에서 상영되는 영상에도 낯익은 부산항이 주무대가 되어 스파이더맨이나 아이언맨이 날아다니고 활약하는 배경이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또한 부산에서 촬영해 내년 초 개봉을 앞두고 있는 ‘블랙 팬서’를 비롯, ‘헐크’와 ‘토르’ 등 마블 영화의 주요 배우들이 이곳을 깜짝 방문해 관객들을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는 10월 개장 예정인 이 체험관은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과 부산역 사이에 위치한 북항재개발지역 내 상업업무지구에 들어서 국제여객터미널과 부산역을 오가는 관광객들이 쉽게 찾을 수 있다.


 BPA는 이 체험관의 건설과 운영을 통해 약 2,600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3,689억원의 생산유발 효과, 연간 200만명 내외의 관광객 유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BPA 우예종 사장은 “오래된 부두의 재개발을 통해 침체된 원도심의 활력을 되찾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북항재개발사업이 수영장과 마블체험관 등 시민과 관광객들을 위한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BPA는 국내 최초의 항만재개발사업인 북항재개발사업을 추진, 부산항 북항 일대(153만㎡)를 국제 해양관광 거점으로 조성하고 있으며, 새 정부의 국정과제에도 사업이 포함되면서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