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물류

물류산업 일자리의 주인공은 나야, 나

양재 aT센터에서 ‘2017 물류산업 청년 채용박람회’ 개최

(서울 = CSR투데이) 김수영 기자 = 해양수산부는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와 함께 물류산업 분야의 청년 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5일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2017 물류산업 청년 채용박람회’를 개최했다.


 이번 ‘물류산업 청년 채용박람회’는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기조에 부응하여 물류분야 기업과 구직자 간 일자리 연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2015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개최됐다.


 ‘물류산업이 청년의 미래를 만듭니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채용박람회에는 해운·항만물류 분야에서 현대상선, 고려해운 등 주요 선사와 한진, KCTC, 동방과 같은 항만하역사 및 관련 공공기관등 약 25개 기업이 참가한다. 그 외에도 IT·무역 등 유관분야 기업,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초기기업(스타트업)까지 총 60여 개의 기업이 참여하여 다양한 채용기회와 취업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의 시작을 알리는 10시 30분 개막식에는 맹성규 국토교통부 차관, 전기정 해양수산부 기획조정실장, 문유진 일자리위원회 위원 등 주요 내빈이 참석하여 물류산업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독려하기도 했다.


 이번 채용박람회에서는 21개 기업이 현장에서 채용 면접을 진행하며, 지난 7월 24일부터 8월 29일까지 전용 누리집을 통해 접수된 사전면접 신청내역을 바탕으로 기업과 구직자 간 면접시간을 조율하는 등 편의를 제공한다.


 사전면접을 신청하지 못한 사람들도 현장에서 접수하여 면접을 진행할 수 있으며, 직접 현장채용을 진행하지 않는 42개 기업·기관들도 지원 서류 접수 및 채용정보 제공, 상담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채용절차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합동채용을 추진하는 4개 항만공사(부산·인천·울산·여수광양)는 이번 박람회에서 ‘통합채용 설명회’를 개최하여 항만공사 취업을 원하는 지원자들의 선택을 적극 도울 계획이다.


 이 외에도 운송로봇·운송드론·증강현실 등 물류산업의 첨단기술을 담은 전시물들을 관람·체험할 수 있는 ‘첨단물류 전시관’을 운영하여 물류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자세히 살필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되어 있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를 찾은 청년들이 7대 유망서비스업 중 하나이자 첨단산업으로 발전하고 있는 물류산업 분야에서 미래의 꿈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찾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