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

‘온기나눔 푸드트럭’으로 따뜻한 인천항

IPA, 300만TEU 달성에 앞서 현장 항만가족에 감사와 웃음 전달



(인천 = CSR투데이) 조아현 기자 = 인천항만공사(이하 IPA)는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간 인천항 아암물류1단지와 북항배후단지 입주기업 임직원을 대상으로 ‘온기나눔 푸드트럭 행사’를 진행했다.


 지난 11일에는 북항배후단지에, 12일에는 아암물류단지 내에 푸드트럭을 배치해서 500여 명의 입주기업 임직원들에게 떡볶이와 어묵 등 따뜻한 음식과 커피를 전하고 담소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춥고 매서운 바닷바람을 맞으면서도 묵묵히 자신의 자리에서 맡은 바 업무에 열심인 배후물류단지 입주사 관계자분들게 한해 동안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자는 취지에서 온기나눔 푸드트럭 행사가 준비됐다고 IPA는 취지를 설명했다.






 특히, 12일에는 남봉현 사장이 직접 아암물류1단지를 방문하여 현장의 근무자들과 눈을 맞추고 인사를 하면서, 따뜻한 음식을 나눴고, 그들의 희생과 노고에 감사하고 함께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IPA 남봉현 사장은 “앞으로도 인천항 발전을 위해 힘써주시는 분들께 보탬이 되고 보람을 드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찾아가고 소통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온기나눔 푸드트럭’에서 제공된 커피와 차는 베트남, 중국 등 국제결혼으로 다문화가정을 꾸린 이주여성들이 직접 만들어 내린 것으로, IPA가 다문화가정을 지원하기 위해 이주여성들을 초빙하여 운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