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물류

CJ대한통운, 강원도 우수 특산물 판매 돕는다



(춘천 = CSR투데이) 조아현 기자 = CJ대한통운이 강원도와 함께 '강원도 사회적경제지업 제품 판로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다가오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응원하기 위해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강원도의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판로 확대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CJ대한통운은 택배 네트워크와 배송인력을 활용해 강원도 지역과의 상생을 위한 홍보활동을 펼치게 된다.


 택배기사가 일반 택배상품을 배송할 때 고객에게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의 카탈로그를 함게 전달해 우수한 상품을 소비자에게 알릴 예정이다. 강원도에서 발행한 이 카탈로그에는 강원도 사회적경제 공동 브랜드 '강원곳간'의 다양한 먹거리 정보가 담겨 있다.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의 황태포, 정선의 곤드레나물 간편식 등 도내 사회적경제기업의 우수한 지역 특산품이 소개돼 있으며 지역 특산품 재배 과정과 먹거리 관련 이야기 등의 정보도 담겨 있다.


 CJ대한통운은 강원도 우수 상품 홍보를 위해 수요가 높은 서울 및 경기도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카탈로그 배송을 희망하는 택배기사 600여명을 모집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강원도 사회적경제기업의 매출증가를 돕고 우수한 제품들이 널리 알려지길 기대한다"며 "회사의 전국적 택배 네트워크 활용과 지자체와의 협력을 통해 서로가 윈-윈 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지역사회와 협력을 통해 상생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작년 9월에 경기도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지역 농가 농산물 판로를 지원했다. 또 택배 앱 안에 '별미여행'을 운영해 지역 소상공인들과 전국 소비자들을 연결해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