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

BPA, 부산항 선박급유업계와 상생 노력



(부산 = CSR투데이) 조아현 기자 = 부산항만공사는 지난 8일 중회의실에서 “부산항 선박급유업계 초청 상생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날 간담회에는 한국급유선선주협회 문현재 회장을 비롯하여 급유선 10개 업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서비스개선TF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는 “불편없이 일하기 좋은 부산항 만들기”의 후속조치로서, 부산항만공사가 발표한 개선과제는 △ 급유선박 벙커링시 안전구역 확보, △ 급유선 선원을 위한 간이 휴게소 설치, △ 신항 건설부두에 선박 급유선 접안시설 확보, △노후 선박의 신조비용 자금 조달 지원 등이다.


 부산항만공사는 정부·지자체·급유선업계와 역할을 분담하여 과제에 대해 적극 개선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또한 발굴과제 및 건의사항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위해 이와 같은 소통의 자리를 격월로 정례화하기로 했다.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부산항 발전 주역의 한축인 급유선 업계를 대상으로 지원체계 강화, 협력과제 활성화, 공정거래 개선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