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사랑플러스 병원, 중국 최대보험사 MSH China와 계약 체결

MSH China에 가입한 전 세계 외국인들에게 사랑플러스병원의 우수한 의료서비스 제공

(CSR투데이) 관절·척추·재활병원인 사랑플러스병원은 7월 초에 최근 중국 최대 보험사인 MSH China와 직불네트워크를 포함한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MSH China와 계약한 외국인 환자들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중국 최대보험사인 MSH China와 계약을 완료함으로써 MSH China에 가입한 국내 거주 유학생 및 외국 기업인들 그리고 한국을 여행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관절, 척추질환으로 고통을 호소할 때 보다 편리하게 사랑플러스병원의 우수한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MSH China는 전 세계 200개국 2,000여개에 달하는 다국적 기업, 중국 내 다국적 기업 및 한국 내 수 천명에 달하는 외국인 고객을 보유하고 있는 중국 내 최대 보험사이다. 아시아, 유럽, 북남미, 중동 지역 서비스센터에서 45개 언어로 24시간 보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MSH China와 계약한 국내 병원들은 세브란스, 서울성모병원등 주로 대형병원들이다.

로봇인공관절 수술분야에서 많은 경험 및 뛰어난 의료기술을 갖춘 사랑플러스병원은 영어, 러시아어, 몽골어 등 통역이 가능한 코디네이터들이 국제진료팀에 상주하고 있다. 국제진료팀은 해외환자들에게 공항 픽업부터 검사, 수술, 재활 등 진료통역, 쇼핑, 비자 지원까지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희균 병원장은 “중국 최대보험사인 MSH China와 계약을 체결하게 되어 기쁘며, MSH China 고객들에게 책임감 있는 관리로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랑플러스병원은 서울 지역에서는 첫 번째로 '로봇인공관절수술 트레이닝센터'로 지정되었고, 로봇인공관절수술을 배우기 위한 해외 의료진들의 관심이 제고되고 있어 러시아, 카자흐스탄, 몽골, 중국 및 중동 등 해외 마케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랑플러스병원은 관절·척추 질환 관련 수술 및 비수술 클리닉, 재활치료 등 환자 맞춤형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